주방용품쇼핑몰 하루종일 골랐어요 w.스프링어라운드 ­

>

​원래 요리를 좋아하고 그릇 욕심 또한 있는 편인데 결혼 할 때 10인 식기세트를 샀더니예쁜 그릇을 봐도 그냥 그림의 떡이었어요.집에 많이 있는데 사는건과소비란 생각이 들었거든요.하루는 남편이 아이들 데리고 시댁에 갔고저는 혼자서 대충 차려 밥을 먹는 데왠지 서글픈 생각이 드는 거예요.​​

>

​그래서 저만을 위한 식기세트를 갖추기로 했어요.정말 이건 오롯이 저를 위한 것이라 생각하고열심히 쇼핑을 했다지요.그러다 제 마음에 쏙 들어오는 주방용품쇼핑몰을 발견했어요.스프링어라운드는 친환경제품 중심의 키친리빙상점으로 그릇, 커트러리, 스칸팬, 글로벌나이프 등을 판매하는 곳이랍니다.​

>

​​예쁜 그릇이 진짜 많아서하루종일 장바구니에 담았다 뺐다 하면서고민을 했어요.친환경 키친리빙상점으로 포장지도 친환경종이를 사용하고 있더라고요.그릇과 유리컵 등 깨지기 쉬워 혹시나 걱정했는데 제품이 파손되지 않게 꼼꼼하게 포장되었고 우체국택배로 안전하게 배송이 왔어요.​​

>

​집에 일반 수저는 많지만 제가 요즘 꽃혀있는 스타일의 느낌있는 수저가없어서 고민하다가 샀답니다.한식에도 양식에도 정말 잘 어울리는 느낌이라먹기도 전에 신이 나더라고요.​

>

​포장지를 뜯어 올려보았는데 마음에 쏙 들어요. 4가지 색상이 있었는데 브라운이제일 무난할 듯 해서 선택했는데역시나 옳았네요.​

>

​주방용품쇼핑몰이다 보니 뚝배기도 있고스칸팬도 있고 집에 다 필요한 것들이라고민을 했는데요.요즘 퇴근 하고 오면 너무 피곤해서늘어져 있다가 급히 한 그릇을 밥을 하기 때문에다른건 다음 기회로 미루고 처음 마음 먹은 저를 위한 예쁜 그릇을 골랐답니다.​

>

​카페에 가서 아이스 커피 주문하면나오는 예쁜 유리컵을 집에도 있었으면 하는 로망이 있었거든요.이번에 제가 하고픈 거 다 했다지요.​

>

​골드라인 글래스 하이볼은 금으로 둘러져 고급스러운 느낌이 제대로 나요.이제 슬슬 날이 더워져가는데집에 있는 베트남커피와 얼음 넣고쓰어다 만들어 먹어야겠단 생각에 신이 났어요.​

>

​마지막 그릇 고를 때, 진짜 이것도 예쁘고저것도 마음에 들고 제일 고민을 많이 했더랬죠.원컬러로 된 접시도 반찬 오리기도 좋을 듯 하고돌고 돌아 고른건 디아스 파스타볼이예요.​

>

​럭셔리 어반 스타일의 국내산 도자기로1,250도의 고온에서 소성하여강도와 내구성이 뛰어난 국내산 도자기랍니다.인터넷으로 주문하는 거라 살짝 걱정도 있었는데실제로 보니 더 고급지고 깊이도 있어서샐러드나 볶음요리 등을 담는 등 다양하게 쓸 수 있겠더라고요.​

>

​제가 파스타를 굉장히 좋아해서 집에서도 한번씩 해먹거든요.특히 로제스파게티를 좋아하는 지라재료를 사서 뚝딱 만들었답니다.요리하면서 보니 후라이팬도새로 사야겠더라고요.주방용품쇼핑몰 스프링어라운드에서친환경, 무독성 제품으로 유명한 스칸팬을 판매하니 다음 월급 나오면 사야겠어요.​

>

​히힛 저를 위한 혼밥 식사 준비 완료!​

>

​스파게티를 좀 예쁘게 담고 싶었는데쉽지 않더라고요.맨 위에 바질이나 허브로 장식하고싶었는데 그것도 없고 해서 아쉬웠지만아이들 없이 여유롭게 음식 맛을 느끼며혼자 먹는 게 얼마만인지!​

>

​냉장고에 망고주스가 있어서 글라스에 담아내니 완벽한 한 상이 되었어요.​

>

​수저까지 놓으니 완벽한 혼밥 밥상이 되었네요.테이블보는 일부러 진한 걸로 깔았답니다.온라인으로 그릇을 사는 건실제로 보질 못하니 살짝 모험이 있었는데이렇게 마음에 쏙 드는 한 군데를 만났으니 앞으론 여기서만 주문해야지요.​

>

​수저도 후라이팬 살 때 남편 것도 한 세트 더 사려고요.​

>

​플레이팅만 이렇게 해도집밥 레스토랑을 제대로 즐기고제 자신을 대접하는 느낌이라참 행복했답니다.​항상 제 것은 뒷 전이고 아이들 것 부터사곤 했는데 이제 예쁜 주방용품쇼핑몰에서요리 하는 걸 좋아하는 저를 위한 물품들도 좀 사려고요.다음엔 뚝배기를 살까 ~ 스칸팬을 살까?!​​

​’본 후기는 퍼펙트스토리를 통해 업체로부터 제품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체험 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’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