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산 고기집 “육시리 – 초밀도통삼겹, 껍데기항정, 소고기청국장전골, 그리고 양구시래기밥” ­

퇴근하고 다산으로 룰루랄라 차를 몰고 떠났다. 다산은 다산역 부근만 좋은 줄 알았는데, 내부로 들어오니 신도시라 그런가? 인프라가 무척 좋은데???? 수아엄마랑 나중에 수아 다 크면 이런 곳에 살고 싶다고 했다. 새 아파트 격하게 부럽구나. 살면서 부모님 집을 제외하고는 새 집에 살아본 기억이 없다.

가게 건너편 공원에서는 가게 간판이 무척이나 크게 보이는데, 우리집에서 가려면 건물 뒤로 차를 몰고 들어온지라 간판이 안보여서 한번 둘아서 다시 들어왔다는

>

차는 편하게 지하에 파킹하고 건물 2층으로!!

>

가게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고기 숙성고! 탐스럽게 고기가 익어가고 있구만!!

>

수아는 역시나 육시리에 오니 게임기에 빠져있을 뿐이고, 아무래도 오늘 저녁 닌텐도를 꺼내야 할 것 같다. 착한 아빠가 되어야지! 요즘 손이 회복기에 들어간지라 수아랑 시간을 더 보내고 있다. 한글도 함께하고, 책도 자기전에 읽어주고…..책은 이제 글자가 너무 많아지고 두꺼워지다보니 한권 읽으면 자고 싶다는 생각만 들고 있다. ㅋ

>

육시리 인테리어 담당이 어디인지 모르겠지만 꽤 잘하는듯!! 가족단위 보다도 직장 손님들이 단체로 오시는 느낌이다. 아마도 고기가 괜찮다보니 직장인들의 회식 장소로 많이들 오는듯 싶구만.

>

그리고 육시리의 시그니처인 압력밥솥들이 줄마쳐서 놓여져있다.

>

우리는 자리에 착석! 사이드가 아직 다나오지도 않았는데 테이블 가득 차 있었고

>

저번에는 삼겹살과 가브리살을 먹어서 이번에도 초밀도통삼겹과 색다르게 껍데기 항정 주문! 지금 다시 메뉴판을 보니 흑돼지오겹이나 백제주오겹을 주문하는건데….살짝 아쉽다.

>

거기에 이번에는 소고기청국장 전골과 양구 시래기밥을 새롭게 주문해봤다. 과연 다른 메뉴들은 어떨지 기대되는구만!

>

확실히 고기 먹기에 과할 정도로 나오는 밑반찬들..그래서 요즘 여기가 뜨는 것 같다. 그래서 두번이나 오게 되는 것이고~​고기에 파채는 진리임!

>

거기에 파김치에 깻잎, 그리고 명이나물…난 여기까지만해도 만족하는데..여기가 다 끝이 아니다.

>

간만에 장떡 하나 먹어줘야지~ 묵은지는 수아엄마뿐만 아니라 옆테이블에서도 맛나다고 하던데, 난 그냥 손이 안간다. 음..다음에는 먹어봐야하나?

>

고기가 나오기 전에 소고기청국장 전골이 나왔는데, 내가 아는 그런 청국장의 비쥬얼은 아닌듯 싶다. 우삼겹이 들어가서 그런 것도 있긴하지만 콩나물이……수아엄마가 먹어보더니만 파만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고 코멘트를 마지막에 날려주셨음.

>

그리고 껍데기항정과 초밀고통삼겹 1인분식 등장!

>

껍데기항정 왠지 내 스타일인데….적당히???? 살코기와 비계가 동시에 있는 아름다운 자태~

>

그래 불판 가득차게 구워보나꾸나! 여긴 구워주는 고기집인데 정말 딱 먹기 좋게 고기들을 잘구워주심. 난 편하게 고기가 아름답게 구워지는 모습을 보면 되는 곳! 좋구나~

>

너란 고기 기대해본다고 과연 어떤 맛일까?

>

아흑..비쥬얼 봐라…사랑한다…..ㅜㅜ

>

퇴근하고 간지라 배가 무척이나 고픈지라 그냥 안먹고 초밥에 올려서 한입! 이번에는 제대로 고기초밥을 제대로 먹었다는!!!

>

내가 초밥에 항정살을 맛있게 한입 먹는 사이에 고기는 정말 먹기에 딱좋게 구워져있었고~~

>

역시나 군소리 없이 패드 보면서 잘먹는구만~ 수아는 이 날 내 느낌인데 항정살을 좀 더 좋아했던 것 같다. 젤리 식감을 좋아하는 나이인지라.ㅋ

>

수아엄마도 역시나 잘먹는데, 자기는 삼겹살이 좀 더 좋다고 한다. 아무래도 껍데기의 식감을 좋아하지 않는 수아엄마인지라…어쩔 수 없는듯!그래도 수아와 마찬가지로 고기에 대한 불만은 1도 없음. 육시리 고기는 정말 괜찮은 것 같다.

>

반대로 껍데기의 쫀득쫀득한 식감을 무척이나 좋아하는 나로써는 완소 껍데기 항정살~ 거기에 바싹 튀겨진 덕분에 바삭바삭까지 최고다! ㅋ 당연히 나랑 내 최애 사이드인 파들과 먹어주기 시작했다. 항정살이 살짝 느끼해서 맛난 부위인데 거기에 파랑 먹으니 정말 맛있다. 상상 그대로의 맛~

>

항정만 주구장창 공략 중!

>

당연히 소고기청국장전골에서 소고기 왕창해서 먹어저야지!!! 과연 어떤 맛일지 이것도 궁금하긴하다. 난생 처음 먹어보는 스타일의 청국장!

>

그래고 밥반 곤드레반 정도 들어간 양구 곤드레밥!

>

함께 나와준 양념장에 쓱쓱 비벼서 한입~ 수아엄마는 고기에 한입~

>

배부르게 먹었다. ㅋㅋㅋ

>

정말 잘먹었다. 육시리 격하게 아낀다. 인천에서 시작된 브랜드점인데 고객의 니즈를 잘파악해서 만든 고기집이다. 아마도 최근 고기집들 중에서 가장 화려하지 않을까? 생각한다. 추천함! 아참! 개인적으로 청국장보다는 김치전골이 내 입맛에 좋았음. ㅋ

>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